오버워치를 접으면서 하고 싶은 말

오버워치가 줫망겜인 이유

옵치 발매하자마자 3년 넘게 지금까지 해온(최고 점수 4236점) 입장에서 오버워치 문제에 대해 말해본다.

참고로 오버워치는 내가 지금까지 해온 게임중 가장 오래한 게임이고, 처음으로 접한 FPS 게임이다.

회사의 노예가 되면서 하루에 길어야 1~2시간 밖에 플레이 못해 실력이 많이 떨어지기도 했고(전성기 때는 하루에 6~8시간 정도), 애초에 캐리력이 떨어지는 서브힐러 유저이다. 아무튼 지금의 옵치는 사실 1시간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저질 게임이다.

온라인 대전 게임은 자고로 승리와 점수를 목표로 해서 성취감을 얻는 것. 롤, 배그, 옵치 등 인기 게임의 가장 큰 요소다.

LOL의 장수 비결과 배그&옵치의 망조를 보면 답이 나오는데, 나는 게임 시스템과 유저 관리의 차이라고 생각한다.

여기서는 옵치의 문제점만 크게 두 가지로 나눠서 말해본다.

[시스템 문제]

  • 시즌 초기에는 블리자드가 옵치 유저들의 의견 반영을 바로 반영 해주었다. 예를 들어 중복픽 금지(5윈스턴 1루시우 혹성탈출 들어봄?), 겐지 궁 시간 감소 및 질풍참 후 근접 공격 딜레이, 자리야 방벽 게이지 40, 아나 평타 딜 감소 등등…

하지만 점차 새로운 픽의 등장하면서 밸런스는 아주 쉽게 망가졌다. 그중에서도 둠피스트가 가장 문제가 컸는데 이는 티어, 조합 등을 불문하고 전설의 1대6 싸움도 가능할 정도의 스킬과 패시브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둠피스트 원챔충이 무려 랭킹 1위를 할 정도니 많은 유저들이 둠피스트 너프를 기다렸지만 오랫동안 블리자드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사람들이 질려할 때즈음 겨우 너프 먹이고는 너무 약하다 생각했는지 다시 버프를 먹여서 사람들을 질리게 하였다. 블리자드 내부에서 오버워치에 대한 관리 변화가 급격하게 바뀐 지점이기도 하다. 대회 준비 때문인지, 차기 게임 준비 때문인지는 모르겠다.

  • 브리기테의 33조합
    힐탱 유저들이 가장 행복했을 시기이자 그들의 마지막 시기. 솔져와 맥크리로도 33을 뚫을만한 딜량이 부족했고, 그나마 씹사기 둠피 고수들이나 가끔 뚫어버리는 최강 조합. 그런데 둠피스트에 대해서는 관대한 블리자드가 이 33조합을 심각하게 보고 조합을 깨뜨리기 위해 큰 행보를 보이면서 게임 자체의 밸런스를 크게 무너뜨리는 계기가 되어버렸다. 딜러인 리퍼와 맥크리, 솔져, 솜브라 등을 버프 먹이면서 33조합을 깨기 시작했는데, 더이상 그 어떤 탱커들도 나서기 힘들 정도로 딜러들이 너무 강해진 상황이 되었고 심지어 탱커들은 자꾸만 너프를 먹었다. 그리고 힐러들은 말할 것도 없이 고통 받았다.

  • 티어의 문제
    현재 오버워치는 브론즈, 실버, 골드, 플래티넘, 다이아, 마스터, 그랜드마스터, 랭커 무려 8티어로 나뉘어져있는데, 그 티어 사이의 구간을 너무 심하게 늘렸다. 다이아에서 마스터로 가려면 무려 500점을 올려야하고, 1승 마다 약 20점을 받는 오버워치는 무려 24연승을 해도 마스터를 가지 못한다. 왜냐하면 연승해서 승률이 50% 이상일 경우 이길수록 점수를 적게 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승률이 높은 사람이 1패라도 할 경우 점수를 많이 떨구는 시스템이다. 예전에는 연승 할 수록 점수를 많이 줘서 실력자들이 빨리 올라갈 수 있는 구조였는데 이렇게 바꾼 이유를 모르겠다. 오히려 이런 시스템 변화로 인해 더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기 시작하였다.

한 유저가 다이아에서 마스터까지 가려면 24연승을 해도 모자랄 판에, 트롤과 부계, 핵유저를 피해서 깨끗하고 깔끔한 한 게임을 할 수 있는 확률이 얼마나 될까?

여기서 오버워치 유저들이 2차로 대대적으로 빠지기 시작했다. 1차는 이제 설명하겠다.

[유저의 문제]

  • 블리자드의 유저 관리
    유저 문제라고 하면 크게 3가지다. 핵, 대리(부계), 트롤. 오버워치에 본격적으로 핵유저가 생긴건 시즌2부터였고 지금까지도 핵이 판을 치고 있다. 핵은 날이 갈수록 발전해서 일반 유저들이 구분하기 어렵게 되었고, 게임 내에서는 핵 의심을 하면 핵무새라고 욕을 먹는 사태까지 이어졌다. 핵 의심을 했는데 오히려 핵 의심을 한 유저가 욕을 처먹는 상황은 핵유저 입장에서는 핵쓰기 매우 좋은 환경이 조성 되어버렸다.

심지어 스트리머 중에서도 핵 사용이 빈번히 보였는데, 그런데도 불구하고 블리자드는 핵에 대해 확실한 조치를 보이지 않고 유저들에게 상황을 솔직하고 정확하게 말해주지 않으면서 유저들의 불안감을 확실하게 해소해주지 못했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핵이 만연하는데, 심지어 스트리머 방송에 나오는 걸 알면서도, 지금 활동중인 핵유저가 몇명이고 핵은 어디서 살 수 있는지 까지 서슴없이 밝히기도 했다(전 서울다이너스티 소속 프로게이머 Miro 방송). 사람들은 시스템 문제에 이어 핵유저들한테까지 고통 받아 접기 시작하였다.

다음으로 대리(또는 부계), 오버워치 랭커 목록을 보면 대리 홍보하는 계정을 자주 볼 수 있다. 대리 사이트도 만연하게 오픈되어 있다. 그런데도 블리자드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심지어 대리 출신 프로 선수가 대회에서 활약하게 내버려둔다. 대리를 매우 극혐하고 대리 출신 선수를 아니꼽게 본 프로 선수도 많았고, 대표로 꼽히는 피셔와 이펙트 역시 공개적으로 부정적인 발언도 하였지만, 오버워치 프로 선수를 은퇴하고 떠나는 것은 이 둘이었다. (그 외에도 오버워치 게임 문제를 지적하며 떠난 선수들도 많다.)

대리나 부계는 자기 실력보다 훨씬 낮은 구간에서 사람들을 양학하며 점수를 빼앗고 그들을 조롱하고, 그들을 무시하고, 핵과 함께 그들을 게임에서 떠나게 한 결정적인 원인으로 지목 된다. 심지어 승률이 높을수록 점수를 조금 주는 시스템은 그들의 양학이 좀더 오랫동안 지속되도록 블리자드가 지원사격까지 해준 셈이 되었다.

마지막으로 트롤 문제는 위의 문제들에 비하면 그렇게 큰 비중은 차지 하지 않지만 그래도 페어플레이에 위반되는 행위이다. 하지만 오버워치 관련 글 어디에서도 트롤해서 정지 먹었다는 말은 찾기 어려웠다. 심지어 티어의 구간이 매우 길기 때문에 (무려 500점) 어지간히 트롤을 해도 항상 그 구간에 존재하면서 유저들을 괴롭힌다. 이 하나만 문제였다면 큰 문제가 아닐 수 있겠지만, 핵과 부계까지 더해지니 사람들은 오버워치 자체를 혐오하게 되었다.

이런 수많은 문제들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블리자드는 아직도 상황을 대처하지 않고, 오버워치 프로 리그에만 몰두하고 있다. 돈이 되는 자본시장에 잠식된 모습 같아 보는 내가 더 안타깝게 느껴진다. 유저들이 떠난 게임의 대회가 앞으로 얼마나 잘나가고 이어질 수 있을까.

그리고 나도 이제 오버워치를 접을 것이다.

좋아요 61개

시스템 문제 , 티어의 문제 , 유저의 문제 ㄹㅇ 공감 ㅋㅋㅋ

좋아요 17개

오전에 잠깐 즐기려다가 새시즌 시작된거보고 긴가민가하면서 딱3판했는데;
핵으로 구성된 4인팟을 팀으로만나질않나, 3판째때 적으로 바로 핵을만나지않나ㅎ
마침 상대 핵유저가 프로필공개라 전적을 보니 대놓고 쓰는 친구인대도 op.gg에서는 보니 빠대에서도 아주 대놓고 연습해온친구 ^^
실시간제재, 경쟁전 무효화? 말만 번지르르르~하지 유저들한테 실감나는거 하나도없다. 한국공식게임채널 에서 갑질해서 계약해지하고 트위치에서 열심히하는것같은데, 정말부질없다. 이미 유저가망치고 그 유저들이 판을뛸수있도록 만든 시스템 탓^^

좋아요 1개
  • 시스템적인 가장 큰 문제 : fps랑 팀파이트 구분 못해서 힐탱을(그것도 힐탱 역할만 하게 해놓은. 개인을 위한 스킬이 1도 없다) 만들었는데 위한맥애쉬를 끼얹음 + 한방딜에서 오는 무기력함을 공략할 방법이 없으며 한방딜외에 다른 기술이 없는 영웅과 한방딜에 당해야 하는 영웅간의 갈등 유발 > 게임을 만들면서도 그에대한 이해도가 떨어진단 얘기.
  • 티어문제 : 지나칠 정도의 소프트리셋 경쟁. 거기에 말씀하신대로 연승 및 판당 배점에 대한 문제. 여기에 더불어 지나친 팀 의존도가 높은 설계로 인해 한번 정해진 티어는 절대 바뀔 수 없음. > 이로인해 부캐문제가 가속화(다른 캐 연습하고 싶은데 그 티어에선 못하니까 어쩔 수 없이 부캐 팜)
    / 물론 양학 목적의 부캐는 씹쌔끼 맞다
좋아요 3개

허 참… 틀린 말이 없네… ㅆㅇㅈ합니다

좋아요 1개

얘네는 둠피랑 위도우한테 너무 관대함 진짜 문제점 하나도 모름 맥크리는 왜 상향한거지 이유도 모르겠고 영웅 숫자도 적은데 밸런스는 진짜 롤보다 못잡음
솔져는 그냥 고인에 게이만들고 방치해두고 33을 탱커랑 힐러 너프하는 방향으로 쳐 잡고 앉았고 난 얘네 패치방향성을 모르겠음

좋아요 12개

잘가요…

말 존나 잘하시네…ㄷㄷ

좋아요 1개

공감

블리자드가 디아 이모탈 망한뒤로 돈만바라보는 영업방향으로 바뀐듯

원거리 뚝배기는 위도우가 따고 근접 옥수수는 둠피가 털고.
안그래도 고통받는데 덤으로 맥크리가 삥까지 뜯으로 다니는 상황이지.
개발진이 오버워치 최대의 적폐임.

좋아요 5개

말 너무잘하네;;;

ㅆㅇㅈ. 난 맥크리 원복할때까지 떠난다고 했지만…

지금으로선 그럴거같지도 않고. 영원히 떠날거같음.

좋아요 5개

오버워치의 가장 문제점은
경쟁전 매칭 시스템이 아주 그지 같다는 거고
게임을 이기려면 탱커를 하고 힐러를 해야 하는데…
재미없게 게임 하는 쪽이 이기는 게임이라는 것이다.
재밌게 게임하고 이겨야 하는데…
재미 없게 게임하는 쪽이 이긴다.
그냥 뭉쳐서 힐받으면서 싸우면 어지간하면 이긴다.
그걸 안하면 지는거고 그걸 하면 이기는 거다.
하여간 오버워치 경쟁전 시스템에 아주 질려버려서
요즘은 빠대서 위메로 애들 뚝배기만 깐다
그 재미라도 있으니 한다.
경쟁전 0인분 구더기에게 스트레쓰 받기도 지겹고
지들 실력 없는 거 모르고 나데는거 보는 것도 지겹고
실력도 안되면서 경쟁전 쳐 오는 애들 보는 것도 지겹고
그래서 깔끔하게 빠대를 하는데…
빠대가 물이 더 좋아
경쟁전에 썩을 애들과 놀다가 빠대 오니
애들이 자발적으로 힐을 하고 딜을 하고 서로 싫은 소리
덜하고 덜 듣고
자기 하고싶은데로 하니 실력도 더 는다
아닌거 같아?
해봐

좋아요 7개

정말 공감합니다. 처음에는 딜유저가 왜이렇게 많은거지? 하고 영웅창 보니까 탱힐 합친거보다 딜러챔수가 더 많음. 4년이 넘었는데도 아직도 그 수의 차이는 복구가 안됨. 조금만 잘하는 둠피스트가 나오면 판이 망가지는 상황에서 지켜만보다가 한참 뒤에 너프시킴. 사람들이 다 33조합만 하니까 222로 고정하게 만든거는 나도 좋다고 생각하는 부분인데 33부시려고 버프시킨 딜러를 가만히 둠. 요새는 윈스턴하면 맥크리 혼자있는거 봐도 그냥 뛰기 무섭고 꼭 나 케어가능한 힐러 있나 보고 뜀. 플레라서 윗구간은 잘 모르겠지만 걍 딜러가 판을 치는 세상

좋아요 2개

이런글 보면서 느끼는건데 블리자드는 충신들이 이런 피드백할때 놓히지말고 붙잡아야한다 이런충신 앞으론 없을수도 있다

좋아요 2개

이미 오래전 애상한일 과거 시즌 1234 탱 힐러들 한번 생각해바라
얼마나 대단했는가 호그 갈고리 한방이면 딜러 원킬 ~ 디바 방어
궁 호그 라인 등등 힐러 메르시 다중 부활 부터 이때는 딜러 숫자
보다 탱 힐러 숫자 더 많을것인데 패치로 게속 죽여고 죽이고
결국 오보워치 순의 1의 에서 패치 할때마다 순의 하락 이것 보면 서 아무도 이렇한 사태 애상 못했나 딜러 질적으로 환경적으로
혹은 시간이 딜러 능력 상향 시키지만 태생적인 한개 있는 영웅들
탱들 힐러들 발전 그만큼 힘들지 그렇데 패치 까지했으니 누가할까 매력 없다 것이지 앞으로 더 문제 심각하지 멍청한 블자에서
신 영웅 탱들 선보인다 헛소리 하지 정말 브플까지 라인 자라아
아직 대세인데 리부스터 뿐 답없다 기존 있는 탱힐러 줄기전에 ~

비슷한 구간 실력 안되서 게임 함깨 못했지만 정말 정확한 판단입니다 아쉅네요 ~ 좀 휴식 가지시고 나중에 다시 복기하세요
개념 있는 유저 숫자 점점 더줄면 정말 망합니다 ~

너무 정확한 이야기 입니다 ~

좋아요 1개

개 ㅇㅈ. 진짜 내가 다 하고싶은 말이었네요. 처음 나올때부터 꾸준히 즐겨온 유저입장에서 안타까울따름입니다. 222마저 고정시켜 게임도 못하게 만들어버이니 원ㅋㅋ 이번패치는 접을수밖에없는 구조죠 ㅋㅋ

좋아요 1개

이글은 언제봐도 팩트중에 팩트만 가져다 놓은거같네요. 읽을때마다 공감이갑니다.

좋아요 1개